본문 바로가기

KakaoMobility

뉴스

카카오모빌리티 ‘NEMO 2023’ 성료, 모빌리티 특화 생성형 AI에 주목

오프라인 현장 참석자 1천여 명... 유튜브 실시간 중계에 5천여 명 동시접속

23.09.13
  • 행사장 최대 수용 인원인 1천여 명 현장 참석, 온라인 유튜브 동시 접속자도 5천명 넘어
  • 모빌리티와 생성형 AI 기술 만남에 대한 대중의 높은 관심 확인… 모빌리티 산업 저변 확대 가능성 제시
  • 글로벌 기술 리더들이 참여 줄이어... 향후 글로벌 모빌리티 패러다임 공론의 장으로 성장 기대

 

[2023-09-13]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지난 8일 개최한 테크 컨퍼런스 ‘NEXT MOBILITY: NEMO 2023(이하 NEMO 2023)’이 오프라인 현장 참석자 수 1천여 명, 유튜브 실시간 중계에 동시접속 5천 명을 넘기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NEMO 2023에서 AI가 주도할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플랫폼 기업들의 기술 비전을 총망라해 선보였다. 글로벌 기술 리더들의 인사이트 공유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패러다임 변화를 전망하며, 모빌리티 업계 유일의 대표 IT 테크 컨퍼런스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모빌리티 혁신 산업과 생성형 AI 기술의 만남에 대한 관심을 증명하듯 많은 인원이 행사에 참여했다. 최대 수용 가능 인원인 1천여 명이 오프라인으로 참석했으며, 좌석 제한에 의해 현장 등록이 일찍 마감됨에 따라 온라인에서도 관심이 높아져 5천 명 이상이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접속했다.

NEMO 2023에는 카카오모빌리티, 구글, 그랩, LG, 카카오브레인 등에서 총 28명의 AI 및 모빌리티 분야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기조연설, 패널토론, 기술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AI 기술 기반의 모빌리티 산업 비전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돕는 동시에, AI 기반 플랫폼 생태계 조성 통한 미래 시대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저변 확대 가능성을 제시했다.

특히,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기조연설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가 보유하고 있는 AI 기술과 플랫폼의 결합을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특화 생성형 AI 엔진’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주목받았다. 유 CTO는 ‘우리의 세상을 이해하는 AI’라는 기술 목표를 공유하며, 국내 모빌리티 산업의 세계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조 연설에 이은 개별 주제발표에서는 이동의 맥락 전반에서 선보일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 전략을 총망라해 조망했다. 먼저 ►글로벌 사업 다각화를 위해 통합 플랫폼 기반으로 연내에 미국∙호주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오픈하고, 이후 홍콩∙대만∙중동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히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물류 산업 디지털화를 위해 ‘지능화된 자동화’로 비용, 시간 정확성을 고도화하는 계획과 ►로봇 서비스 대중화, 효율화된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실현을 위한 플랫폼의 역할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동 빅데이터 -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 AI기술 간의 연계성'을 시각화 한 ‘AI 랩(AI LAB)' 테마관도 마련했다.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 ‘아르고스(ARGOS)’ 시리즈 ▲UAM 기체 목업 ▲LG전자 ‘통합 자율주행로봇’ 등을 전시했으며, 현장에서 실내용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인 ‘모바일 로봇(MR)’과 통합 자율주행로봇의 ‘자동 하역기술’을 시연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NEMO 2023에서 발표한 것처럼 모빌리티 특화 생성형 AI 엔진 구축을 통해 글로벌, 물류, 미래 모빌리티 등 다양한 서비스들을 고도화해 나가고자 한다”며, “올해도 ‘NEMO’ 컨퍼런스가 대중의 높은 관심 속에서 성료한 만큼, 앞으로도 글로벌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제시할 공론의 장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끝)

 

 

[이미지 1] NEMO 2023 기조연설 중인 카카오모빌리티 유승일 최고기술책임자(CTO)

 

[이미지 2] NEMO 2023 기조연설자들이 참여한 패널토론을 듣고 있는 관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