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kaoMobility

뉴스

카카오모빌리티, 가맹 플랫폼 개방-지역참여형 새 가맹택시 모델 출시 착수

24.07.05
  • 만 5년 운영으로 가맹서비스 안정화 단계, 지역별 가맹본부 분권화 통한 택시시장 자체 경쟁력 강화
  • 카카오모빌리티는 IT 기술 개발 및 지원... 현장 노하우 갖춘 지역별 사업자는 택시 서비스 품질 제고
  • 수수료 2.8% 가맹 상품 운영 절차 시작... 신규 가맹과 기존 카카오 T 블루 중 선택 가능

 

[2024–07-05]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가맹택시 사업구조를 재검토하여, 기존 택시 시장의 자체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각 지역별 사업자들의 전문성을 중심으로 한 시장 참여형 가맹택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020년 카카오T 블루 가맹택시 서비스를 정식 론칭하고, 승객에 표준화된 고품질의 탑승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IT 기술 기반의 플랫폼 역량에 ►KM솔루션 등 가맹본부 중심 중앙 관리 방식을 접목하여 운영해 왔다. 이로써, 자동배차를 통한 승차거부 없는 택시 시스템을 구축했고 평균 배차 성공률 또한 개선시키는 등 택시 업계와 함께 가맹 서비스를 안착시켜 온 바 있다.

가맹택시 서비스가 만 5년간 운영되며 안정화 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존 택시 시장의 자체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가맹택시 사업 환경 조성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택시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은 물론, 이용자 선택권도 넓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그간 표준화된 서비스 운영 노하우 적용을 위해 중앙 관리 방식으로 운영돼 왔던 가맹 본부를 각 지역별로 분권화한다. 가맹 본부에는 지역 내 택시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가맹 사업 운영의 경험과 전문성이 있는 사업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각 지역별로 선정된 사업자는 가맹 본부 운영을 통해 오프라인 서비스 품질을 관리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을 다양한 가맹본부에 개방하여 IT 기술 개발 및 지원에 집중해 개선된 서비스로 사업 저변을 확대한다는 포부다.

각 가맹 본부 선정은 ▲택시 사업자들과의 상생 역량 ▲가맹 사업 운영 전문성 ▲서비스 품질 관리 체계 보유 등의 기준을 전국 동일하게 적용한다. 세부 사항은 추후 가맹 사업 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및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을 준수해 구체화하여 공개될 예정이며, 어떠한 이해관계에도 얽매이지 않고 모든 사업자에게 동등한 기준을 적용해 투명하게 심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2.8% 수수료의 새로운 가맹택시 상품 운영을 위한 신청 접수 등 관련 절차에 착수한다. 이에 따라 개인택시 또는 법인 운수사들은 ▲택시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수수료와 초기 가입비용을 낮춘 실속형 신규 가맹택시와 ▲기존 카카오 T 블루 중 원하는 가맹 상품을 선택해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매칭 알고리즘은 카카오 T 블루와 수수료 2.8% 신규 상품 모두 동일한 배차 시스템으로 적용된다.

새로운 실속형 가맹택시 상품은 지난해 12월 택시 업계와 진행한 상생합의안의 빠르고 성실한 이행을 위해, 기존 가맹 본부인 KM솔루션과 DGT를 통해 시범적으로 선제 시행한다. 이후 지역별로 자체 경쟁력을 보유한 가맹 본부 사업자들과 함께 지역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택시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끝)